킬러들의 쇼핑몰? 美가정집에 총기 248정·탄약 100만발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치몬드의 한 가정집에서 발견된 무기들. /캘리포니아 법무부

미국에서 한 남성이 집에 총기 200정 이상을 불법으로 보관해 오다 체포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무부는 15일(현지 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리치먼드에 거주하는 남성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자신의 집에 총기 248정과 탄약 100만발을 신고 없이 보관하고 있던 혐의를 받는다. 구체적으로는 군용 기관총 11정, 권총 133정, 소총 37정, 돌격 소총 60정, 산탄총 7정, 대용량 탄창 3000정 등이다. 현재 A씨 집에서 발견된 모든 무기는 압수됐다.

A씨 집에서는 소음기 20개와 조명탄 4개도 발견됐다. 수류탄도 여러개 발견됐지만, 폭발물 처리반 조사 결과 해당 수류탄은 비활성화된 상태여서 폭발 위험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캘리포니아는 미국에서 총기 규제법을 엄격하게 시행하는 주 가운데 하나로, 허가 없이 기관총을 소지하는 건 불법이다. 심지어 A씨는 총기 자체를 소지하면 안 되는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은 중범죄 또는 폭력 관련 경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거나, 가정 폭력 등의 전과가 있는 사람의 총기 소지를 금지하고 있다.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도 마찬가지다.

압수된 총기 모습. /캘리포니아 법무부

법무부는 A씨 집 내부 모습도 공개했는데, 이를 보면 방안 가득 무기가 찬 모습이다. 얼핏 영화에서나 등장하는 무기고를 연상케 했다. 벽면에는 ‘위험, 출입금지’라는 문구가 적힌 경고문도 붙었다.

다만 A씨가 어떤 이유에서, 어떤 경로로 가정집에 이토록 많은 무기를 보관하고 있었던 건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법무부는 A씨의 신원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롭 본타 캘리포니아 법무부 장관은 “법적으로 총기 소유가 금지된 남성이 이토록 많은 불법 총기를 가지고 있었다”며 “총기를 더 엄격히 규제해야 하는 이유를 보여주는 사례”라고만 설명했다./ChosunMedia